검색

광주광역시,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홍보 추진

2020-08-25



광주광역시는 개 물림 사고 예방 및 올바른 펫티켓 문화의 정착을 위해 본격적인 인프라 구축과 지도·홍보를 추진한다.

이번 인프라 구축과 홍보는 최근 반려동물로 인한 개 물림 사고가 이슈가 되고 유기동물이 꾸준하게 증가하는 등 반려동물과 관련된 사회 문제 끊임없이 발생함에 따라 마련됐다.

먼저 시는 지난 10일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한 홍보물 4천 개를 제작해 배포했다.

또 오는 24일 각계 전문가와 동물보호단체로 구성된 '반려동물 민·관·학 거버넌스 회의'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남구 원산동 일대에 설치되는 반려동물 문화센터와 입양센터를 오는 12월에 운영하고 내년에는 광산구 소촌동 일대에 반려동물 놀이터를 설치해 반려문화 향상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동물 학대행위 등 동물보호법 관련 위반행위의 억제를 위해 자치구, 동물보호명예감시원 등과 지도 홍보반을 편성해 내달 말까지 집중적으로 활동하고 동물 학대 신고 매뉴얼을 제작, 배포해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김현중 시 생명농업과장은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사람들은 비반려인에 대한 배려심이 필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 목줄 등 안전조치는 물론 산책 시 배변 봉투를 챙기는 등 성숙한 반려동물 펫티켓이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애견타임즈 최광용 기자 choiky@dogtimes.co.kr
<저작권자(c) 애견타임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애견타임즈주요뉴스

0/140자

등록